티스토리 뷰

얼마 전에 아직도 개발을 하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개발이 좋으면 하는 거지 생각하다 보니, 어느 새 동기 중에는 저 하나군요. 그럼 뭘 하냐고 반문했습니다. 40대, 팀장, 매니징, 기획, 전체를 보는 안목 같은 얘기가 나왔습니다. 상대는 개발 업무가 나이 어리고 직급이 낮아야 적격이라는 전제를 둔 터라 저와는 평행선을 달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고 보면, 제가 속한 조직에서 제 나이대에 터미널을 보고 시스템을 만지며 개발을 하는 사람은 확실히 적습니다. 팀장에 대한 대우는 좋은 편입니다. 연봉 차이가 꽤 큽니다. 40대 초반인 팀장은 적지만 그 밑에 있는 리더 업무를 맡은 사람 중에는 꽤 있습니다. 그런데 그 외의 사람은? 그러니까 제 나이 이상인 직원 중 팀장과 매니저가 아닌 사람은 개발 말고 뭘 하고 있는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일단 영업, PM/PMO, 각종 운영조직과 사업조직에 포진했습니다. 스페셜리스트도 있고 제너럴리스트도 있습니다.


저는 스페셜리스트를 추구합니다. Business Intelligence 업무를 10년 이상 하면서 이제는 하둡 에코 시스템에도 익숙합니다. 지난 1년 간 인공지능 쇼핑 어드바이저 구축 프로젝트를 하면서 기계학습에도 발을 디디고 있습니다. T자형일지 ㅠ자형일지는 모르겠지만 특정 솔루션이나 도구에 매몰되지 않고 BI와 주변부에 대해서는 폭넓게 알고 있다고도 자부합니다.


그러나 걱정하는 얘기를 많이 듣습니다. 비아냥이 섞이기도 합니다. 저는 이 조직에 애착이 많고 앞으로 이뤄야 할 일이 많다고 생각하지만 조직에 있는 누군가는 제 효용에 대해 저와는 판단을 달리 할 수 있겠지요. 프로젝트를 연이어 하면서 맡은 일을 해내는 것과 조직의 표준에 부합하는 건 정말 다른 영역인가 봅니다. 평가는 두렵습니다. 누군가에게 저는 40대 들어 매니저가 못 됐고, 앞으로도 팀장 될 일이 없는 낙오자 혹은 아웃사이더인 듯합니다. 애초에 그런 커리어 패스를 꿈꾸어 온 게 아니기에 어느 정도는 의연함을 지킵니다만, 다른 한 편으로는 크게 힘이 빠집니다. 인정 받지 못함은 참 견디기 힘든 일입니다.


IT career pathImprove your: IT career path
전통적인 IT career path. 최근의 DevOps 조류 등을 반영하기는 힘들다.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vuhung/14439752991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534,837
Today
6
Yesterday
233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